installation shot
exhibition title : Slice
location : Art Space Boan
date : 2019

일상의 순간 속에 포착한 <20150208> 연작의 미세한 연속 움직임에서 눈은 모두 가려지거나 감거나 숨겨져 있다. 그리고 무력해진 시각의 체계의 후퇴 속에 뚜렷이 드러나는 것은 노이즈의 균일한 픽셀과 함께, 복제라는 본연의 기능마저 허물어뜨리고 있는 오류의 칼질이다. 관객은 이것을 작가의 의도로 막연히 가늠하며 고요한 전시장에서 사진과 마주한다. 그러나 전시장 정가운데 놓인 의 렌즈에 눈을 대는 순간, 날카롭게 안구를 가르는 브뉘엘의 치명적 일격이 나타난다. 이 당혹의 순간, 우리의 시선을 도려내는 것은 이미지의 파열음이며, 그것은 조각난 안진균의 사진이 시각 경험의 붕괴에 대한 환유임을 이해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 '이미지를 떠난 이미지'(구나연) 발췌

In the subtle serial movements of the daily life captured in 20150208 series, the eyes are all covered, closed, or hidden. What is clearly revealed through this retreat of nullified vision’s system is the slicing of the error that deconstructs even the fundamental function of copying, along with the uniform pixels of the noise. Vaguely supposing it to be the artist’s intent, the audience faces the picture inside a silent exhibition space. However, the moment the audience lays eyes on the lens of Slice! placed in the middle of the space, Bunuel’s fatal blow is thrown into the eyes. What slices our perspective in this sudden moment of perplexity is the explosive of the image. It is also the moment we understand that Ahn’s fragmented photograph is a metonymy for the collapse of visual experience.

- except from 'Image departed image' by Nayeon Gu

""